'쿵푸게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1.21 [실패한 게임 개발 일지] ⑥ (2)
  2. 2012.11.12 Kungfu Dash trailer! (동영상)

 

당초 3개월로 잡았던 개발 기간이 1년을 넘기니까 힘이 빠졌다. 외주 프로그래머 특유의 업무 지연 습관도 더더욱 지치게 했다.

 

가령 무엇 무엇을 해 주세요라고 지시를 내리면 이 걸 꼭 이렇게 해야 되나요? 조금 더 자세하게 설명해 주세요~”라고 답변했다.

 

어떻게 보면 흔히 볼 수 있는 프로그래머의 대응 방식인데 그 외주 프로그래머는 조금 달랐다. 자세하게 설명한 자료를 보내면 아주 간단한 기능이라도 2주 이상 걸렸다.

왜 이렇게 오래 걸렸냐고 따지면 처음 하는 기능을 구현하기 때문에 따로 공부할 시간이 필요했다고 변명했다.

 

짜증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우리가 하고 있는 프로젝트와 똑같은 이름의 게임이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됐다.

 

스펠링 하나 안 틀린 ‘Kung fu Rabbit’이 출시된 것이다.

 

게임도 엄청 잘 만들었다. 개발이 지연되어 골치가 아픈 우리 프로젝트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였다.

 

눈 앞이 깜깜했다. 설상가상으로 갑자기 외주 프로그래머한테 연락이 왔다. 급한 사정이 생겼다며 도저히 시간이 안 나서 그러는데 한달만 이 프로젝트 작업을 연기하면 안되냐고 부탁을 하는 것이다.

이 사람의 습성 상 이건 3개월을 더 끈다는 얘기나 다름없다.

 

이 난국을 어떻게 해결할 것 인가. 그래픽 리소스가 완성된 지가 언제인데 프로그램 완성도는 60%도 안되었다. 외주 프로그래머의 신뢰도는 바닥을 찍었다.

 

결단을 내렸다. 완성된 그래픽 리소스로 우리 회사 프로그래머와 직접 만들기로 했다. 미진했던 게임 기획도 바꾸고 처음부터 다시 제작하기로 한 것이다.

 

우리 회사 프로그래머의 최대 장점은 잔머리 안 굴리고 우직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나랑 호흡도 잘 맞아서 3개월이면 충분했다.

 

외주 프로그래머한테 통 크게 답변했다. 앞으로 3개월을 줄 테니 그 기간 동안 완성하라고 말했다.

 

한달의 시간을 달라고 했던 외주 프로그래머는 내가 3개월의 시간을 주자 굉장히 고마워 하며 반드시 완성해 내겠다고 말했다.

 

물론 난 그 사람의 말을 믿지 않았다. 속으로 우리가 따로 만든 게임보다 늦게 만든다면 법적 소송을 걸던지 아주 끝장을 보겠다고 다짐했다.

 

3개월이 지나고 우리는 ‘Kungfu Dash’라는 게임을 완성하고 앱스토어에 서비스를 시작했다. 외주프로그래머는 역시나 완성을 못했다.

 

(쿵푸 대시 다운로드는 여기를 클릭:

 

프로젝트가 시작된 지 15개월째가 되던 어느날, 외주 프로그래머는 실행도 되지 않고 튕겨나가는 어플리케이션을 보냈다.

 

갑자기 난 머리에서 스팀이 나서 대머리가 되는 것 같았다. 영화 300이 떠올랐다. 그리고 나는 관대하다대사를 읊조리며 그에게 문자를 보냈다.

 

보내주신 파일 실행이 안됩니다. 해도 해도 너무하네요. 다음주까지 완성 못할 것 같으면 개발 잔금을 우리 회사 계좌로 보내주세요. 깨끗이 이번 프로젝트 포기하세요. 만일 잔금을 안주면 법적 소송을 걸겠습니다

 

(To be continue…)

 

 

 

저작자 표시
신고

'STORY_Dragonsto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적의샷  (0) 2013.05.07
[실패한 게임 개발 일지] 마지막회  (28) 2013.01.22
[실패한 게임 개발 일지] ⑥  (2) 2013.01.21
[실패한 게임 개발 일지] ⑤  (0) 2013.01.18
[실패한 게임 개발 일지] ④  (2) 2013.01.17
[실패한 게임 개발 일지] ③  (2) 2013.01.16
Posted by DRAGONSTONE dstonegame

Enjoy Kungfu Dash!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DRAGONSTONE dstonegame


티스토리 툴바